발렌타인 데이 뜻 의미 알아보겠습니다

발렌타인 데이 뜻 의미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2월14일인 발렌타인데이 의미는 원래는 자식 부모 연인간의 선물이나 카드를 교환하는 풍습이 있었다고 합니다.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렛을 주는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발렌타인 데이 뜻

발렌타인 데이 뜻

로마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서 로마 황제는 원정을 나가는 병사의 결혼을 금지했었다고 합니다.

이때 이러한 금지를 반대한 사람이 있었는데요. 사제였던 발렌타인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반기를 로마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용납할 수 없었고 그로인하여서 2월14일에 처형되게 되었다고 합니다.

성발렌타인을 기념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기념일이 발렌타인데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때 로마황제가 반대를 했던 이유는 결혼을 하게되면 전쟁에서 문제가 생긴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결혼을 하게되면 살아남기 위해서 전쟁터에서 목슴을 걸지 않아서 패배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금지했었다고 합니다.

발렌타인데이 의미

그러나 사랑에 빠진 남자 와 여자의 모습을 안타깝게 여겼던 발렌타인은 결혼을 몰래 주례를 섰다고 합니다.

반대 주례 둘다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여서지만 그를 기념하기 위한 날이 발렌타인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에서는 발렌타인데이가 여자가 남자에게 초코렛을 주는날로 이해가 되고 있었는데요.

그이유는 일본의 한 제과 업체 때문이라고 합니다. 광고 홍보를 여자가 먼저 고백해도 되는날이라고 광고했다고합니다.

그로 인하여서 발렌타인데이는 아시아권에서는 초코릿을 주면서 고백해도 되는날이라고 전해졌다고 합니다.

발렌타인데이는 1980년도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유입되었는데요.

젊은이들의 욕구를 악용하려는 잘못된 사회현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특정일을 기준으로 서로의 마음을 고백하는날은 아름답다고 생각해서 우리나라에 자리잡게 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우리나라에도 3월6일에 연인의 날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경칩날 정을 쌓고 싶었던 부부나 멀어진 정을 다시 가지고 싶은 총각 처녀들이 은행을 나눠먹었었다고 합니다.

사시찬요에 보면 은행 껍데기에 세모난것은 수은행이고 두모난 것은 암은행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은행나무가 수나무 암나무가 있어서 서로 마주 바라봐도 사랑의 결실이 오고간다는 믿음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견우직녀 이야기도 들어보셨을텐데요. 견우와 직녀가 칠석교로 상봉하게 되는날도 연인의 날이라고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서양에는 남녀 구분없이 발렌타인데이에 선물을 서로 나눈다고 합니다.

동양 즉 아시아에서는 여자가 남자가 초콜릿을 주는데요. 이는 초콜릿 업체의 상술로 정해진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맨처음 설명했던 상발렌티노가 실존인물인지 실존인물이 아닌지는 불확실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14세기 영국에서 영국의 시인 초서에는 이러한 내용이 있었는데요.

2월14일에 새들이 짝을 찾으러 오는 특별한 날이라는 구절이 있다고 합니다.

이는 로마의 축제인 루페르칼리나 유노 정화제 유노페브루아타와 연관이 있지 않나 추측하는 의견도 있다고 합니다.

맨처음 초콜릿으로 선물하는 기획은 1861년에 영국의 리처드 캐드버리가 기획했다고 하는데요.

이때부터 서양에서도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렛 선물을 주고 받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때를 기준으로 청혼하는 사람도 있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는 초콜렛이지만 해외에서는 수영복 선글라스등을 선물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아시아권에서 초콜렛을 나눠주는 목표를 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서양에서는 안팔리는 초콜릿을 토끼 모양으로 찍어서 재판매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일본에서 전해왔다고 앞서 이야기 해드렸는데요. 일본에 발렌타인데이가 들어간것은 1958년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때 공식적으로 판매와 홍보를 했다고 60년대부터 많은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1970년도부터 본격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서구화가 시작되었는데요

이때부터 발렌타인데이가 활성화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의리초코라고 초코를 돌리는데 못받은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다고 합니다.